default_setNet1_2

HMM, 1분기 영업익 3조 돌파...역대 최대 분기 실적 갱신

기사승인 2022.05.13  12:51:35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운 시황 개선 영향

   
 

[현대경제신문 이소희 기자] HMM이 해운 시황 개선에 힘입어 6분기 연속 실적 경신을 이어가고 있다.

HMM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4조 9187억원, 영업이익 3조 1486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03%, 영업이익은 209% 증가한 수치다. 분기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인 것은 물론 창사 이래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이 3조원을 넘었다. 

HMM은 해운 비수기에도 운임이 상승하며 시황이 크게 개선된 것이 호실적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해상 운송 항로의 운임 수준을 나타내는 상하기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1분기 평균 4851p로 지난해 1분기 평균 2780p 대비 74.5% 상승했다. 아시아~미주노선 운임 뿐 아니라 유럽 등 전노선의 운임이 상승했다.

이 밖에도 항로 합리화, 화물비용 축소 등 원가 구조 개선 노력이 효과를 보면서 컨테이너 사업과 벌크 부문 모두 고루 영업이익이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HMM은 올해 상반기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 장기화 등으로 교역 환경의 불확실성이 있지만 우량화주 확보와 운영효율 증대 등의 노력으로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중인 1만 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이 2024년 상반기에 모두 인도되는 만큼 추가 화물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HMM 관계자는 "국적선사의 책임감을 느끼고 임시 선박을 지속해서 투입하고 있다"며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등 경영혁신을 통한 재무적 성과뿐만 아니라 환경, 노동 등 비재무적 분야에도 계속해서 투자해 ESG경영 체계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소희 기자 lsh_96@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