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제선 여객 회복하지만 ‘방역 규제’ 여전히 걸림돌

기사승인 2022.05.11  11:59:26

공유
default_news_ad1

- 항공업계, PCR 검사 면제, 공항 규제 등 완화 필요 한목소리

   
▲ 인천국제공항에 항공기들이 정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현대경제신문 이소희 기자] 해외 입국 격리 면제 시행으로 국제선 여객 수가 회복되고 있다. 하지만 항공업계는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 운항 절차 등 정부 규제로 더딘 국제선 정상화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11일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4월 인천공항 국제선을 이용한 여객 수는 64만 4000명가량으로 집계됐다. 이는 3월 41만 4000명과 비교해 55.4% 증가, 지난해 4월(17만 9000명) 대비 259.8% 급증한 수치다.

다만 미국, 유럽 등 주요국의 국제 여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된 반면 한국은 여객 증가폭이 미미하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실제 국제 여객 수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4월 568만 여명 대비 현재 규모는 11%에 불과하다.

항공업계는 국제선 정상화 속도가 더딘 이유로 정부의 과도한 방역 규제를 꼽았다. PCR 검사 의무화로 고객의 부담이 가중된 것을 비롯해 슬롯 제한 등 공항 규제도 이뤄지고 있어 수요 회복이 제한적이라는 입장이다.

현재 해외 여행객은 백신접종 완료자 기준 사전 PCR, 1일차 PCR, 6~7일 신속항원검사(RAT) 등 PCR 검사를 세 차례 받아야 한다. 국내 입국 시 필요한 사전 PCR 검사 비용은 인당 10~20만원가량이다.

한 업계관계자는 “유럽, 캐나다, 인도네시아, 몽골, 싱가포르 등은 PCR 검사를 하고 있지 않으며 미국이나 프랑스는 여권만 있으면 입국할 수 있다”며 “반면 국내는 입국 시 인당 10만원대의 PCR 검사가 필요해 고객에게 금전적·시간적 부담을 지우고 있다”고 토로했다.

매달 이뤄지는 운항 허가도 고객의 불편을 가중시킨다는 지적이다. 코로나19 이전에는 1년에 두 번 운항 허가를 받았으나, 현재는 매달 운항 허가를 받아야 해 장기적인 운항 계획을 세울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업계관계자는 “현재 항공사는 매달 운항 허가를 신청하고 허가를 받은 후 다음 달에 항공기를 띄우는 방식으로 운항하고 있다”며 “보통 고객들은 예약을 미리 하는 편이기 때문에 일정을 세우는 데 불편을 드리는 면이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 방역을 이유로 시행되고 있는 커퓨(항공기 운항 제한 시간), 슬롯(시간당 비행기가 이착륙할 수 있는 횟수) 제한 등 공항 규제도 문제로 지목됐다.

또 다른 업계관계자는 “수요는 늘고 있는데 공급을 늘릴 수가 없는 상황인 셈”이라며 “국제선 여객 수요가 완전히 회복되려면 PCR 검사 해제, 공항 규제 등 완화도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항공업계는 국제선 증편 등 여객 수요 회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LA, 파리, 런던 등 노선을 증편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아시아나항공도 7월까지 유럽 6개 노선의 운항을 증편한다.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도 일본과 대양주 노선을 중심으로 국제선 증편에 나서고 있다.

이소희 기자 lsh_96@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