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상, 본사 종로플레이스타워로 이전

기사승인 2021.11.29  11:41:52

공유
default_news_ad1

- 지하1층·지상 7개층 사용
스낵바 등 편의시설 확충

   
▲ 대상이 새로 자리 잡은 서울 종로구 인의동 종로플레이스타워 <사진=대상>

[현대경제신문 이금영 기자] 대상은 서울 동대문구 신설동에 위치한 본사 사옥을 종로구 인의동 종로플레이스타워로 이전했다고 29일 밝혔다.

신설동 사옥은 1973년 고(故) 임대홍 창업회장이 준공하고 입주한 이후 지난 48년간 사용해 왔다.

대상은 검소했던 임 창업주의 의지를 이어받아 준공 후 한 번도 외관을 바꾸지 않았으며, 다만 지난 2013년 임직원의 업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내부를 리모델링한 바 있다.

1987년 임창욱 명예회장이 회장직을 물려받은 후에도 임 창업주가 신설동 사옥 뒤에 연구실을 두고 고추장·된장 등 전통 장류에 대한 연구를 계속했을 만큼 애착이 깊은 장소기도 하다.

대상은 그간 신설동과 상봉동, 광화문 등에 사옥을 두고 회사를 운영해 왔으나, 회사 규모가 점차 확장하면서 사옥 이전을 결정하게 됐다.

창립 65주년을 맞아 여러 곳에 흩어진 부서를 통합해 결속력을 강화하고 업무 효율성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대상이 새 둥지를 트는 종로플레이스타워는 지하 4층, 지상 14층 규모로 지하철 1호선 종로5가역 인근에 위치했다.

대상은 이 중 지하 1층과 지상 2층~6층, 13~14층 등 7개 층을(총 전용면적 약 3819평) 임차 형태로 사용하게 된다. 영업 본부를 제외한 본사 임직원 840여명이 종로 신사옥에서 근무한다.

신사옥은 업무 효율성과 직원 복지를 개선하는 방향으로 설계됐다. 임직원 간 유연하고 원활한 소통을 위해 사무실 내 칸막이를 낮췄으며, 직원 복지를 위한 카페테리아·스낵바·보건실·맘스룸·어린이집 등 다양한 편의 시설도 마련됐다.

개인 공간 외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업무를 할 수 있는 오픈라운지부터 1인용 업무 집중 공간인 포커스룸 등 다양한 크기와 구조의 업무 공간 또한 확대했다.

대상 관계자는 “65주년을 맞아 새로운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CI를 교체한 데 이어 사옥을 이전했다”며 “부서가 한 곳에 모이게 된 만큼 임직원 간 의사소통이 원활해지고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금영 기자 lky@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