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차기 정부 수혜주, 이재명 '친환경·내수' 윤석열 '원자력·수출'

기사승인 2021.11.10  11:53:55

공유
default_news_ad1

- 양강 구도 차기 대선, 결과 예단은 아직...

   
▲ 20대 대통령선거에서 맞붙게 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사진=연합>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차기 대선 양강 구도를 형성한 가운데, 두 후보간 정치 성향 차이만큼 경제에 대한 시각차 또한 명확해 차기 정부에서 정책 수혜를 받게 될 업종 전망 또한 후보별로 크게 엇갈리고 있다.

11일 한국투자증권 리서치센터는 2022년 대선 리포팅을 통해 이재명 후보 당선 시 친환경 및 내수주, 윤석열 후보 당선 시 원자력 및 수출주가 정책 수혜를 입게 될 것이라 전망했다.

앞서 지난 5일 검찰총장 출신 윤석열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되며, 내년 3월 9일 실시되는 차기 대선은 경기지사 출신 이재명 후보와 윤 후보간 맞대결 양상을 띌 전망이다. 

후보간 당선 유불리에 대해선 대선까지 아직 4개월여가 남았고 두 후보 모두 장단점이 명확해 예단이 쉽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이에 투자업계 내에선 두 후보 당선을 모두 염두에 둔 대응 전략이 필요할 것이란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우선 이재명 후보의 경우 현 정부와 같이 분배에 초점을 맞춘 경제정책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내수 위주 및 친환경 기업에 주목해야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투 리서치팀은 이 후보의 경제공약 핵심이 기본소득이라며, 이 후보가 2024년 이후 전국민 대상 연 100만원 19세에서 29세 사이는 200만원 지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후보의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해 현 0.17%인 국토보유세의 1%로 상향 및 탄소세 도입이 유력할 것이라 전망했다. 

특히 탄소세 도입 시 탄소량 배출량이 많은 철강·석유화학·시멘트·정유·반도체 업종의 타격을 예상했다.

윤석열 후보는 민간 주도 경제성장과 더불어, 탄소중립을 위한 원자력 비중 확대 예상이 나온다.

이와 관련 윤 후보는 아직까지 환경 관련 이렇다 할 공약을 내놓지 않고 있는데, 한투 리서치팀은 국민의힘 경선에서 맞붙었던 홍준표 의원의 원자력 발전 비율 현행 29%에서 50%로 확대 공약을 윤 후보가 수용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외교 정책에 있어 윤 후보가 미국과 관계를 현 정부보다 더 긴밀히 가져갈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 근거, 미국 중심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시도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선 양 후보 모두 공급 확대를 약속한 만큼 건설업종은 어떤 후보가 당선되던 수혜가 기대되고 있다.

다만, 이 후보는 수요억제 노선을 유지하며 공공주택 중심 개발을 윤 후보는 재건축·재개발 확대 및 규제 완화 의지가 커 부동산 경기는 어떤 후보가 당선될지에 따라 크게 요동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차기 국회의원 선거가 2024년에 실시된다는 점에서 여당 후보 당선시 빠른 정책 추진이 야당 후보 당선시 정책 추진까지 상당 시일이 소요될 것이란 전망 또한 나오고 있다.

김영 기자 divazero@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